UPDATE. 2018-09-22 16:50 (토)
"근로자·협력업체·소상공인 신속 지원 초점"
"근로자·협력업체·소상공인 신속 지원 초점"
  • 문정곤
  • 승인 2018.04.08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정부 지원대책 후속점검
▲ 지난 6일 군산의 산업·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의 신속 추진과 후속대책 점검을 위한 전라북도 회의가 군산시청에서 열렸다. 사진제공=군산시
군산지역이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최종 지정되고 각종 지원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실질적인 지원 방안 마련 위한 ‘군산 산업·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대책 후속 점검회의’가 지난 6일 오후 군산시청에서 개최됐다.

전북도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 사업별 추진계획 및 로드맵을 통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근로자와 협력업체,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 집행과 대체 보완사업에 대한 추진계획 및 예산 확보계획 등을 점검했다.

도는 이번 점검회의를 통해 사업별 구체화 등 후속조치가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서는 소관 부처와 협의해 세부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신속집행이 가능한 실직 근로자 생활 안정과 재취업 및 직업훈련 지원 등 총 14개 세부사업(30억 원 규모)에 대해서는 사업계획을 확정해 5월부터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이 동시에 지정된 것은 사상 처음”이라며 “실질적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 협력업체,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과 전기상용차 자율주행기반 조성 등 대체보완사업을 구체화해 산업구조 고도화 및 체질개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최정호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전북도 관련부서와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등 각 지자체와 자동차융합기술원, 전북테크노파크,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군산고용지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