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군산조선소 재가동 위해선 정치권 초당적으로 나서야"
"군산조선소 재가동 위해선 정치권 초당적으로 나서야"
  • 김세희
  • 승인 2018.04.08 21: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신조발주 선박 군산서도 건조 가능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정치권이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가 선박 200척 신조발주(새로발주)를 골자로 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다시 가동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신조발주대상 중 컨테이너 선박이 2만TEU급 이상 12척, 1만4000TEU급 8척이 포함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서도 건조할 수 있는 규모이다.

국내 기업의 선박 수주물량이 세계 1위로 올라섰고, 현대중공업도 최근 선박 수주량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3월 한국 누적 수주량은 263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52척)로, 중국(196만CGT, 78척)과 일본(80만CGT, 25척)을 앞질렀다. 또한 대부분 선종의 선박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는 게 클락슨리서치의 분석이다.

현대중공업도 지난 2016년 최저수주량(11척)을 기록한 뒤, 지난해부터 수주물량을 늘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수주물량은 2016년 대비 341%가 증가한 48척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신조발주지원까지 더해지면 국내의 조선사 수주전망도 밝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중공업 수주량도 올해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도내에서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며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나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응집력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앞서 정치권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예고시점부터 가동중단에 이르기까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해 8월 당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소속 도내 국회의원 8명은 정부와 정치권, 지방자치단체, 현대중공업이 참여하는 ‘4자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2명은 동참하지 않는 등 한 목소리를 내지도 못했다. 정치권이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애향운동본부 관계자는 “한국 조선업 호황과 정부의 신조발주 지원을 계기로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지난해처럼 정쟁에만 몰두하면 기회를 놓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권은 도민의 여론에 귀를 기울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롤 2018-04-09 01:12:52
현대중공업 정부에서 입찰 못하게 막음요 ㅅㄱ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