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상반기 신입 공채 '소신 지원자' 증가
상반기 신입 공채 '소신 지원자' 증가
  • 기고
  • 승인 2018.04.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펙보다 지원자의 역량을 중시하는 채용 기조가 확산됨에 따라, 취업 희망 기업·직무를 따져 지원하는 소신 지원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신 지원자들은 ‘취업 희망 기업에만 집중하기 위해(기업분석, 입사지원에 시간이 많이 들어서)(68.6%)’ 묻지마 지원, 문어발식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복수응답). ‘취업 희망 기업, 직무가 명확해서(52.1%)’, ‘최종합격 확률이 낮을 것 같아서(19.6%)’ 등도 묻지마 지원, 문어발식 지원을 하지 않은 이유로 꼽혔다. 취업 희망 기업·직무를 따져 지원하는 소신 지원자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기업분석을 하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사업영역, 근무환경 등 지원할 기업을 분석한 후 입사지원 하는지’ 묻자, △소신 지원자 그룹 중 84.2%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묻지마 지원자 그룹의 경우 67.9%가 ‘기업분석 후 지원’한다고 답해 16.3%P의 차이를 보였다. 상반기 예상 입사지원 횟수를 조사한 결과 역시 △소신 지원자(평균 9곳 지원)와 △묻지마 지원자(평균 15곳 지원) 간 차이가 있었다. 지원할 기업을 분석한 뒤 입사지원 한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사업영역(영업이익, 사업내용 등)(51.3%)’, ‘근무환경(복지, 근무지 등)(50.6%)’, ‘인재상(49.4%)’, ‘채용 프로세스(면접, 인적성 등)(37.8%)’, ‘연봉정보(36.3%)’, ‘관련 산업 트렌드(25.9%)’ 등을 분석한다고 답했다(복수응답).

한편 취업 희망 직무는 전공계열 별로 차이를 보였다. 이공계열 취준생들의 경우 △연구개발/품질관리(35.3%)가 취업 희망 직무 1위에 선정됐다. 이어 △IT(15.2%) 직무 취업을 희망한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다. 반면 인문계열 취준생들이 희망하는 취업 직무 1위는 △재무/회계/법무(17.0%) 였다. 다음으로 △마케팅(16.4%), △서비스/CS(15.4%), △영업(13.5%), △인사/HR(11.9%) 등이 선호 직무에 올랐다. < 잡코리아 전북(제이비잡 앤 컨설팅) 문의 (063) 232-341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