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310)낮게 가는 훅볼 교정하기 - 손바닥이 꼭 타깃을 보게하라
(310)낮게 가는 훅볼 교정하기 - 손바닥이 꼭 타깃을 보게하라
  • 기고
  • 승인 2018.04.10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1

초보 골퍼 대다수가 슬라이스로 고생한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하체가 리드를 해서 다운스윙을 하기 때문에 스윙을 빠르게 하다 보면 임팩트 순간에 몸이 너무 먼저 열리고 손은 겨우겨우 임팩트를 따라잡지만 클럽 페이스는 열려서 맞게 된다. 더욱이 세게 치면 칠수록 슬라이스는 크게 나는 게 일반적이다. 그렇지만 가끔은 심한 훅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보곤 하는데 이는 일반적이지 않기 때문에 당연히 보통 골퍼와는 다른 스윙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사진2
▲ 사진2

볼이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가다가 타깃의 왼쪽으로 가든지, 아니면 시작부터 왼쪽으로 가다가 더 왼쪽으로 가는 볼 구질을 훅이라 한다. 훅을 내는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사진 1>과 같이 오른손을 강하게 그립하고 <사진 2>와 같이 발끝 방향이 타깃 방향보다 너무 오른쪽으로 치우쳐 다운스윙 궤도가 심하게 인사이드에서 아웃사이드의 형태이거나 반대로 아웃에서 인으로 된 경우이다.

훅 샷을 하는 골퍼의 대부분은 오른손 그립이 잘못되어 있다. 즉, 오른 손바닥이 하늘을 향하도록 클럽을 쥐고 있어서 임팩트 때 오른 손목을 이용해서 왼손을 돌리거나 클럽 페이스를 너무 일찍 닫히게 하는데 이때 볼의 탄도가 낮아지면서 타깃의 왼쪽으로 날아간다.

강하고 정확한 임팩트를 하기 위해서는 손바닥으로 손뼉을 치듯이 오른손 바닥을 타깃으로 향하게 잡아야 한다. 오른손을 정확하게 잡는 방법은 왼손을 잡고 오른손을 편 상태로 그립에 댄 후 중지의 첫 번째 마디가 샤프트에 잡히도록 잡으면 된다.

이때 명심해야 할 점은 손바닥이 꼭 타깃을 보게 하고 엄지와 집게가 이루는 선이 턱을 향하게 하면 손바닥이 정확하게 타깃을 향하게 된다. 그다음은 몸의 정렬인데 스탠스가 타깃보다 오른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왼발을 오른발보다 뒤로 약간 빼놓는다. 이는 인사이드에서 아웃사이드 스윙 궤도를 자연스럽게 바꾸기에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