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전북 지역내 3월 실업자수 3만여명…공채시즌 무색
전북 지역내 3월 실업자수 3만여명…공채시즌 무색
  • 김윤정
  • 승인 2018.04.11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90만1000명, 전년보다 1만3000명 줄어
지엠 군산공장 사태·현대重 조선소 폐쇄 원인

전북지역 실업자 수가 지난달 기준 3만1000명으로 나타나면서 취업자 수가 대폭 증가하는 상반기 공채시즌을 무색케 하고 있다.

특히 전북은 전국평균 고용률이 오른 것과 반대로 하락세를 보였다.

11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18년 3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고용률은 57.4%를 기록해 전년 동월대비 0.8p 하락했다. 올 3월 기준 도내 취업자는 90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만3000명이나 감소했다.

보통 3~6월은 대기업과 공공기관 공채 시즌이기 때문에 취업자 수가 크게 늘어나는 게 정상지만, 전북지역은 되레 취업자 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이는 고질병으로 거론되는 지역경기 침체와 대기업 철수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수도권과 광역지자체에 몰려있는 중소벤처 인프라도 지역 고용시장을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도내 실업자 수는 3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사태와 현대중공업 폐쇄가 주변 협력업체와 소상공인에게까지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전북지역 비경제활동인구도 점점 증가 추세다.

지난달 기준 도내 비경제활동인구는 63만 8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만7000명(2.8%) 증가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요인으로는 가사가 23만4000명으로 13.0%나 차지했다. 가사로 인해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인구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직장인 복리후생 제도와 사회복지 시스템이 부족하다는 반증으로 풀이된다. 실제 전북지역 여성 고용률은 46.1%로 전년 동월대비 1.9%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음식·숙박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건설업의 충격이 큰 것으로 집계됐다. 도소매음식숙박업과 개인공공서비스업 대량실직은 중소자영업체의 사정이 그만큼 어려워졌다는 의미다.

다만 제조업체 취업자는 수출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동월대비 5만 명이 증가해 서비스업의 충격을 상쇄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