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관련 정부 대응 '여론조사 결과' 분석해보니] 현 정권 '전북 현안 적극 챙기기' 호감 샀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관련 정부 대응 '여론조사 결과' 분석해보니] 현 정권 '전북 현안 적극 챙기기' 호감 샀다
  • 김세희
  • 승인 2018.04.11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효성 문제’ 등 제기해온
그간 지역사회 반응과 거리
정부 높은 지지율·신뢰 기인

본보와 KBS전주가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6.9%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정부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과 관련, 노조와 협력업체·전문가 등 그동안 지역사회가 보였던 반응과는 거리가 있어 해석이 분분하다.

△정부 대응에 대한 지역사회 반응

군산시민들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노조·협력업체, 전문가들은 정부의 한국지엠 관련 대책에 대해 줄곧 실효성 문제를 제기해왔다.

특히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는 정부가 군산시를 고용위기·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한데 대해 “개별업체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대책을 내놓았다”고 날을 세웠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페쇄에 따른 대안으로 나온 ‘전기상용차 중심의 자율주행 글로벌 전진기지’육성도 실효성 논란이 제기됐었다. 전기차 부품제조업 기반의 미비, 연구성과 부족, 노동여건 미비로 인한 전문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이 전문가 사이에서 문제로 제기됐다.

△긍정 평가 높은 이유

문재인 정부의 높은 국정운영지지도가 도민들의 인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조사를 진행한 한국리서치 관계자는 “정부와 관련된 활동에 대해서는 일단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달리 문재인 정부가 지역 현안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부문에서 호감을 샀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전북은 새만금 내부개발, 탄소산업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지원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 같은 사업들에 속도가 붙고 있다. 특히 새만금개발과 관련해서는 새만금개발공사를 통한 공공주도 매립, 국제공항 건설 등이 탄력을 받고 있다.

정부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결정 직후 후속대책을 신속하게 내놓은 점도 이유로 거론된다. 정부는 군산시에 대한 경제회생 대안으로 고용위기·산업위기특별지역 지정 등의 대책을 내놨다. 특히 정부는 군산을 고용위기·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고시를 개정, 지정기준을 완화했다.

‘정부지원을 바탕으로 한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생산기지화’가 가장 적합한 대안으로 꼽힌 부분도 현 정부에 대한 높은 신뢰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한국리서치 관계자는 “지역에 연고도 없는 한국지엠이나 다른 기업에 지역경제를 맡기는 것에 대한 불안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사태가 재발하는 것에 따른 불안감이다”며“이런 상황에서 정부 지원하에 미래산업을 육성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