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87. 양치질 - '소독 효과' 버드나무 가지 '양지'로 이 닦는 것
87. 양치질 - '소독 효과' 버드나무 가지 '양지'로 이 닦는 것
  • 기고
  • 승인 2018.04.12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분은 매일 아침저녁으로 ‘양치질’을 하지요? 이 ‘양치질’의 어원을 아시나요?

언뜻 보아서 한자어인 줄은 짐작하겠으나 간혹 ‘양치질’의 ‘양치’를 기를 양(養), 이 치(齒)로 써놓은 사전도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다.

‘양치질’의 ‘양치’는 엉뚱하게도 ‘양지질’ 즉 ‘양지’(버드나무 가지)에 접미사인 ‘질’이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라고 한다면 믿겠는가? 그러나 실제로 그렇다. 고려의 계림유사에도 ‘양지’(버들 양, 가지 지)로 나타나고, 그 이후의 한글 문헌에서도 ‘양지질’로 나타나고 있다.

‘양지’ 즉 버드나무 가지로 ‘이’를 청소하는 것이 옛날에 ‘이’를 닦는 방법이었다. 오늘날 ‘이쑤시개’를 쓰듯이, 소독이 된다고 하는 버드나무 가지를 잘게 잘라 사용했던 것이다. 그래서 ‘이’를 청소하는 것을 ‘양지질’이라고 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에 대한 어원 의식이 점차 희박해져 가면서 이것을 ‘이’의 한자인 ‘치’에 연결시켜서 ‘양치’로 해석해 ‘양치질’로 변한 것이다. 19세기에 와서도 이러한 변화를 겪었다. 이 ‘양지’는 일본으로 건너가서 일본음인 ‘요지’로 변했다. ‘이쑤시개’를 일본말로 ‘요지’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 중 일부는 아직도 ‘이쑤시개’를 ‘요지’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