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벼룩의 간을…군산 문닫은 공장만 골라 절도 행각
벼룩의 간을…군산 문닫은 공장만 골라 절도 행각
  • 천경석
  • 승인 2018.04.12 20: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로 문을 닫는 공장이 속출한 가운데, 이들 공장을 대상으로 절도행각을 벌여온 절도범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12일 특수절도 혐의로 박모 씨(51) 등 3명을 구속하고, 장물업자 이모 씨(54)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8일 오후 11시께 군산시 오식도동 한 공장 출입문을 절단기로 자르고 들어가 배전반과 연결된 구리 전선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경비원이 없거나 폐업한 공장을 범행대상으로 삼아 미리 준비한 1톤 차량에 훔친 구리 전선을 싣고 도주했다.

이들이 범행을 벌인 공장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폐쇄된 뒤 문을 닫은 협력업체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이날까지 군산과 충남 천안, 충북 충주 등에서 5차례에 걸친 범행으로 9000여만 원 상당의 구리 전선 1000여m와 고철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박 씨 일당은 폐쇄회로(CC)TV를 피하고자 차량 번호판을 수건으로 가리고, 내부 폐쇄회로(CC)TV는 우산으로 가리는 치밀함도 보였다.

도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시간대에 군산을 드나든 1톤 포터 차량을 대상으로 탐문을 벌여 용의자를 특정하고 추적 끝에 충남 지역에서 3명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장물업자 이 씨가 운영하는 고물상에서 구리 전선을 모두 회수해 피해자들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여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ㄹㄷㄴ 2018-04-12 22:22:11
전남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