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3 11:22 (월)
[6·13 선거 민주당 경선 잡음] 정읍시장 후보들 비방전 가열
[6·13 선거 민주당 경선 잡음] 정읍시장 후보들 비방전 가열
  • 임장훈
  • 승인 2018.04.1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당에 “이학수 후보 공천 배제해야” 진정서
김석철 후보에 “위원 부당채용 의혹” 사퇴 요구도

더불어민주당 정읍시장 경선에 7명의 후보들이 나선 가운데 1차 컷오프를 앞두고 후보들간 비난전이 가열되면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각종 언론매체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이학수 예비후보에 대해 지역 일부 청년당원들이 설 명절에 거래처 사람들에게 선물을 전달한것을 문제삼아 전북도당에 공천을 배제해달라는 진정서를 접수했었다.

이에 이 후보는 당시 설 명절 선물 전달은 도의원 재직시절 전북도의회 의사담당관실을 통해 전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사전문의를 거쳐 진행됐고, 거래처에 업체명으로 제공하는 경우 영업상의 행위로 이것은 공직선거법 114조 위반이 아닌 적법 거래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하는데 진땀을 흘렸다.

특히 이 후보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음해세력과 당사자는 반드시 법적책임을 치르게 될 것이다”고 경고하기에 이르렀다.

또 지난13일 김영재, 우천규 예비후보는 전북일보 여론조사 선두로 나타난 김석철 예비후보에 대해 한국방사선진흥협회 전문위원 채용과정에 부당채용이 의심든다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정읍경찰서에 수사의뢰를 청원했다.

두 후보에 따르면 한국방사선진흥협회(정읍소재) 전문위원 채용관련 일체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5년 3월, ‘전문위원’이 아닌 ‘계약직 행정지원’에 합격한 김 예비후보가 2017년 임명직 전문위원(계약직)으로 임용됐다는 것.

이는 협회 전문위원 운영지침 자격요건에 해당되지 않아서, 협회 임명직 전문위원에 임용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김석철 후보는 16일“행정지원직으로 2년 동안 열심히 일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아 행정지원 및 센터구축 전문위원으로 임명되었고 이 사항은 이미 정읍선거관리위원회와 전북도당 공천심사위원회에서 충분히 소명됐다”면서 “이들의 터무니없는 주장은 낙선을 목적으로 진실을 호도하고 있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역정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높아서 경선이 본선이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면서 당내 경선 불신을 불러오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