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8:37 (수)
공동묘지 옆 신축 아파트?…주거환경 개선 '터덕'
공동묘지 옆 신축 아파트?…주거환경 개선 '터덕'
  • 백세종
  • 승인 2018.04.16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에코시티 북동쪽 봉분 정비사업 ‘지연’
당초 200기 예상, 토지조사후 450기까지 늘어
연고묘만 100기 이상…개장절차 절반도 못해
▲ 16일 전주 에코시티에 북동쪽 경계선에 인접한 공동묘지 옆으로 신축 아파트가 지어지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시가 신도시인 에코시티 북동쪽 경계선에 인접한 대규모 공동묘지에서 벌이고 있는 정비사업이 애초 계획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가 시유지인 이 공동묘지내 묘지 수를 조사한 뒤 이장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는데, 조사를 하면 할수록 봉분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장 문제까지 겹치면서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돼 에코시티 주변 입주와 주거환경이 개선이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공동묘지를 집 앞에 두게 된 입주 예정 주민들은 오싹한 심정이다.

16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는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2가 855-3번지 2만2000여㎡ 공동묘지 부지에 대한 봉분 개장, 이장 정비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 분묘개장과 이장을 담당하는 업체에게 용역을 맡겨 묘지 수를 집계하는 절차도 병행하고 있다.

시는 향후 정비사업이 마무리 되면 자연녹지인 이 부지를 2종일반 주거지역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문제는 이 봉분수가 조사를 하면 할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이 공동묘지는 1918년 이전 일제시대에 조성돼 완주군 관할이었는데, 1989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전주시로 이관 됐다.

당초 시는 에코시티 조성 당시에 만해도 200기 정도의 묘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용역조사업체가 토지조사를 하고 묘로 추정되는 지점에 번호표지판을 꽂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사업 중반 번호가 300번대였던 것이 현재 450번대까지 늘어났다.

시는 업체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그 이상의 묘가 확인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같이 묘가 많은 이유로 시는 기존 부지내 있던 묘들에다 1970~80년대 관선시절 전주 6·7지구 개발사업을 벌이면서 당시 지구내에 있던 묘들이 이곳으로 이장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시 소유 공동묘지여서 주변 마을 주민들이 이곳에 안장한 부분도 있다.

묘지 수가 늘어나면서 시도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당초 사업기간을 바로 인접한 아파트 단지에 입주가 이뤄지기 전인 올해 안으로 잡았지만 그 수가 늘어나면서 사업이 길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무연고 묘는 공고절차 후 화장절차를 거치면 되지만 100여기가 넘는 묘가 연고묘로 현재까지 절반도 안되는 묘만 개장절차에 돌입한 상황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조사를 계속할수록 묘지 수가 늘어나고 그로 인해 사업기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정비사업을 신속히 마무리해 에코시티 입주여건 개선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