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7 12:55 (금)
"라돈 기준치 초과검출 학교, 저감대책 마련을"
"라돈 기준치 초과검출 학교, 저감대책 마련을"
  • 최명국
  • 승인 2018.04.16 20: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교육감, 간부회의서 강조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16일 “기준치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된 학교에 대해 저감 대책을 마련하라”고 교육청 주무부서에 주문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교육부가 지난해 측정한 학교 실내공기질 분석 자료를 보면, 전북지역 초·중·고교 19곳에서 라돈 농도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며 “학생, 학부모, 지역사회가 걱정하지 않도록 서둘러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화강암 지반대에 위치했거나 교실 바닥이 목재 재질인 학교에서 상대적으로 고농도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분석됐다”며 “해당 학교에 우선적으로 라돈 저감 설비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화강암 지대의 흙, 돌에서도 라돈이 배출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가급적 화강암 지대에서 나온 자재들이 학교 건축자재로 쓰이지 않도록 철저한 성분 분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세월호 참사일을 국가적 애도일로 지정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의 관람을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ㄴㄹㅇㅁㄴㅇ 2018-04-17 15:05:09
전라북도에서 제일 구역질나는 위선자. 그의 노란 리본 볼때마다 인간가식의 역겨움을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