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술' 나누고 '수공예' 배우는 전주 구도심 주민공동체
'술' 나누고 '수공예' 배우는 전주 구도심 주민공동체
  • 백세종
  • 승인 2018.04.16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통문화 중심 도시재생사업
올 연말까지 주민역량 강화 지원

전주시가 구도심에 ‘술’을 매개로 한 상인커뮤니티 형성을 지원하고 지역 수공예 작가들과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수(手)놓기 프로젝트’ 등 다양한 주민역량강화사업을 추진한다.

전주시는 중앙동, 풍남동, 노송동 등 구도심 일원 약 1.43㎢(43만2500평)에 오는 2020년까지 총 182억원을 투입해 ‘전주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인 주민역량강화 지원사업을 전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연말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민·관 협력으로 추진되는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이 종료되는 오는 2020년 이후에도 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공동체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다.

대표사업들로는 △원도심 축제학교 △술래모임 공동체 사업 지원 △고물자골목 재생사업지원 △사회주택 △부동산신탁 협동조합 △한 수(手) 배워볼까 △어메니티(쾌적성, 도시미) 프로젝트 등이다.

이밖에도 2~3층의 공실을 갖고 있는 건물주들이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회주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사회주택’,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부동산 관리를 위한 사회적협동조합 학습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부동산신탁 협동조합’, 원도심에서 활동하는 지역작가와 청소년이 참여하는 진로체험 프로젝트인 ‘한 수 배워볼까’ 등도 전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