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전북 '스마트팜 중심지'로 도약 전망
전북 '스마트팜 중심지'로 도약 전망
  • 김윤정
  • 승인 2018.04.16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혁신밸리 시범기관 전남 등 3곳 선정
보육센터·청년 임대형 스마트팜 등 시설 구성
농진청·전북 농업기술원, 생육정보 수집 등 지원

정부가 혁신성장 핵심 선도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팜 확산 방안’을 발표하면서 첨단 농생명 산업 수도를 표방하는 전북지역은 스마트팜 중심지로 본격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등에 따르면 이번 스마트팜 확산 방안은 기존의 농가 단위의 스마트팜 보급 전략을 보완하고 집적화된 거점을 조성해 혁신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전북에는 파프리카와 토마토 농가를 중심으로 140여개의 스마트팜 농가가 활동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본 사업을 앞두고 시범 운영기관에 전북 농식품인력개발원을 선정했다. 시범 운영기관은 전북을 포함해 전남, 경남 등 3곳이다.

특히 정부는 스마트팜 청년창업과 산업 인프라 구축의 마중물이자 첨단농업의 거점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 농진청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이전한 전북은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적임지라는 평가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핵심시설은 보육센터,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 스마트팜 실증단지로 구성된다.

농촌진흥청은 이에 맞춰 스마트팜 운영 농가의 요구를 토대로 생육 환경관계 분석과 문제점 개선 및 생산성 제고에 기여하는 연구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북농업기술원은 생육정보 수집, 경영성과 분석, 데이터 활용능력 향상을 지원한다. 스마트팜 관련 연구개발(R&D)또한 현장에서 성과가 조기에 도출될 수 있도록 부처 간 연계와 협업(과학기술부, 산업부, 농진청 등)을 강화하고 민관 공동연구 중심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스마트팜 전후방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팜 실증단지를 구축하는 한편 기업-농업-연구기관 간 공동연구 등을 통해 ‘한국형 프리바(Priva)’ 육성에도 집중한다.

김제에서 토마토 유리온실 스마트팜을 운영하는 A 씨는 “네덜란드 프리바는 사실상 국내 스마트팜 운영체제까지 점령한 상태”라며“한국이 첨단 스마트팜을 제대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프리바 같은 정교한 운영체계를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체계적인 빅데이터 수집과 농가의 정비 편의도 지원할 예정이다. 농식품부와 농진청은 2020년까지 스마트팜 ICT 기자재의 국가표준 및 국제표준을 마련하고, 올해까지 검·인증 체계 도입을 위한 매뉴얼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