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311) 슬라이스·훅 교정 - 방향성 보다 스윙의 일관성 유지
(311) 슬라이스·훅 교정 - 방향성 보다 스윙의 일관성 유지
  • 기고
  • 승인 2018.04.1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라이스나 혹을 고쳐달라며 찾아오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교정을 받으러 오는 이들 중 대다수는 자신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샷을 재현해내지 못한다. 이상하다며 고개를 갸우뚱거린다. “어제는 분명 훅이 났는데….”

문제의 샷을 제대로 재현하는 소수의 사람에게 묻는다. 그 일관성이면 싱글을 할 텐데 왜 고치려 하느냐고. 그 병이 급성인지 만성인지도 본다. 급성이면 감기 같은 것이니 빈 스윙이나 하면서 경과를 보자고 한다. 사흘만 쉬면 대부분 상태가 호전된다. 그 사흘을 못 견디고 스윙을 뜯어고치기 시작하면 멀쩡하던 스윙도 병이 든다. 의사가 병을 만들고 병원이 병을 키우는 격이다.

만성병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만성병은 오랜 세월 나름의 안정성을 확보하느라 시간과 노력이 든 결과이기 때문이다. 교정하려면 그에 비례하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그냥 살자’가 현실적이다. 하지만 심한 슬라이스나 훅은 교정이 필요하다. 거리 손실이 워낙 크고 티그라운드에서 생뚱맞은 방향으로 어드레스 해야 하는 엉뚱함 때문에도 그렇다. 가장 쉬운 교정이 일관된 훅, 슬라이스다. 고속 카메라로 들여다보고 5분 정도 함께 실습하면 쉬이 고칠 수 있다.

이런 구질보다 더 중요한 게 공이 떨어지는 지점의 편차가 된다. 대다수 아마추어는 연습량이 모자라 일정한 방향성이 나오기 힘들다. 어떤 날은 훅, 또 어떤 날은 슬라이스가 난다. 똑바로 날아가는 샷? 그건 ‘럭키 샷’이라 한다. 열심히 노력해 편차를 줄이는 일이 급선무라는 얘기다. 구질에 연연하면 그것을 교정하느라 시행착오를 겪고, 결국 몸동작 연구에 매진하게 된다. 그 결과 목표에 대한 집중도는 현저히 떨어지고, 실전에서 터무니없는 샷을 하는 원인이 된다.

좌우편차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법이 있기는 하다. 거리를 줄이는 거다. 거리를 줄이면 편차가 확실히 좁아진다. 7번 아이언으로 굳이 150m를 보내려고 기를 쓸 필요가 없다. 130m를 목표로 쳐봤더니 편차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