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21:16 (화)
최강희, 레전드 등극 2승 남았다
최강희, 레전드 등극 2승 남았다
  • 연합
  • 승인 2018.04.18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제주전 승리땐 K리그 최다승 기록과 타이
만 59세로 최단기간 기록 경신 주인공도 확실시

프로축구 전북 현대를 이끄는 최강희(59) 감독이 K리그 사령탑 신기록 작성 초읽기에 들어갔다.

최강희 감독은 오는 2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1부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지휘하면 한국 프로축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한다.

현재 개인 통산 209승을 기록 중인 최 감독이 1승을 보태면 김정남 전 울산 감독이 보유한 K리그 최다승 기록(210승)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2승을 추가하면 211승으로 김정남 전 감독을 넘어 K리그 사령탑 최다승 신기록을 세운다.

최 감독이 지휘하는 전북은 올 시즌 5연승 행진으로 6승 1패(승점 18)를 기록해2위 수원 삼성(승점 14)을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최 감독은 지난 2005년 전북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 5차례 K리그 우승과 한 번의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 2차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지휘하며 K리그 ‘명장’ 반열에 올랐다.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2012년과 2013년을 제외하고는 매 시즌 20승 이상을 수확했다.

지난 시즌에는 K리그 정상을 탈환하면서 2009년과 2011년, 2014년, 2015년 우승에 이어 전북이 K리그 최강 클럽임을 증명했다.

K리그 5차례 우승은 박종환(1993∼1995년), 차경복(2001년∼2003년·이상 성남)감독의 세 차례 우승을 뛰어넘는 최다 기록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만 58세 5개월 26일에 200승을 달성해 200승을 올린 김호(63세5개월 17일), 김정남(만 65세 7개월 2일) 감독을 앞섰다.

또 402경기 만에 200승(106무 96패) 고지를 밟아 500경기 넘게 치러 200승을 이룬 김호, 김정남 두 감독을 추월했다.

K리그의 새 역사가 될 통산 210승도 만 59세인 최 감독이 최단 기간 기록의 주인공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남 전 감독은 65세 9개월 29일에 210승을 달성했다. 통산 207승을 기록한 김호 전 감독 역시 64세 6개월 27일의 나이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