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00:01 (목)
세월은 약…기품있는 서정시로 표현
세월은 약…기품있는 서정시로 표현
  • 문민주
  • 승인 2018.04.1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정휘 시집
남정휘 시인이 첫 시집 <그리운 고향 언저리>를 내놨다. 시집은 5부로 구성돼 있다. 제1부에서 4부까지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제목으로 나뉘고 이에 걸맞은 시편들이 균배 돼 있다. 시인은 사계절을 추억하며 각 계절의 말미마다 그때가 ‘그리울 거’라고 반복해 강조한다. 마지막 제5부는 근황이란 제목으로 고향과 그곳 사람들을 바라보는 시인의 정겨운 시선, 사유가 담긴 시편이 수록돼 있다.

“세월은 깃털처럼 가볍게 날아가고/ 시간은 소금처럼 짭쪼름히 폐부를 후빈다.” ( ‘세월과 시간의 숨바꼭질’ 전문)

시인이 걸어왔던 삶의 여정은 시간마다 힘들었다. 세월은 약이었다. 그것은 다른 인간도 함께 겪는 범상한 ‘시간의 연속’에 불과한 것이었다고 시인은 말한다.

호병탁 문학평론가는 “시집 <그리운 고향 언저리>는 표제 그대로 ‘그리운 고향’과 ‘언저리’의 사계절과 그에 따라 변화하는 자연풍광을 유연하고 넉넉한 관점으로 묘파하고 있다”며 “기품 있는 서정시의 경지에 달해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남정휘 시인은 문학시대를 통해 문단에 나왔다. 정도학원장, 남정영어학원장을 역임했다. 저서로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