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전북 자율주행 상용차 전진기지 구축 과제는] ③ 기술개발 - 소프트웨어만 개발…시연은 아직
[전북 자율주행 상용차 전진기지 구축 과제는] ③ 기술개발 - 소프트웨어만 개발…시연은 아직
  • 김세희
  • 승인 2018.04.19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등 고속도로·일부 국도에 구축
새만금 주행 실증 최적 인프라
도, 시험인증 기반 구축 등 제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요 선진국에서는 자율주행상용차(이하 자율상용차) 100% 시대를 열기 위해 뜀박질을 하고 있지만 한국은 한참 뒤처진 실정이다.

유럽연합(EU)과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자율상용차의 시험주행을 마치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들 국가 내 기업들도 차량에 들어갈 소프트웨어를 활발하게 개발하고 있다. 반면 한국에서는 지형을 파악하는 환경인식 시스템 등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느 정도 진행됐으나, 자율상용차 적용은 미미한 상황이다. 차량 군집주행 등 시험도 이뤄지지 않았다. 자율상용차와 관련된 국내외 기술개발 현황, 과제를 살펴본다.

△해외 현황

EU,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자율상용차 군집주행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는데, 마무리단계다. 군집주행기술은 실제와 같은 도로환경에서 주행을 실험하는 것으로, 자율상용차 운행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로 꼽힌다.

특히 이 실험을 통해서는 차량운행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점검할 수 있다. 자율주행시스템의 오류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문제, 연료 효율성 문제, 운전자의 편의성 문제 등을 진단한다.

특히 EU에서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유럽 SARTRE(Safe Road Trains for the Environment Project)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맨 앞의 차량만 운전자가 있고 뒤 따르는 차량은 무선통신시스템(레이더, 레이저 센서, 카메라 등을 기반으로 한 자동 운전시스템)이 운전하는 형태의 주행을 실시했다.

미국은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직선거리만 자동제어를 하는 군집주행을, 일본은 경제산업성 주도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군집주행을 시연했다. 일본의 군집주행은 선두차량부터 뒤따르는 차량까지 모두 자동주행시스템으로 통제했다.

이들 국가 내 기업에서도 소프트웨어 개발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특히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사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벤츠사는 스테레오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들어오는 정보로 차선유지, 충돌회피, 속도조절, 제동, 핸들링을 하는 장치인 ‘하이웨이 파일럿’ 시스템을 개발했다. 지난 2015년 개발한 ‘메르세데스 벤츠 퓨처 트럭 2025’에 이 장치가 장착돼 있다.

△국내 현황

국내에서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소프트웨어 개발만 진전된 상태다. 정밀 위성항법시스템(GPS), 3차원 좌표가 포함된 정밀도로 지도, 자율주행차와 도로인프라 간 통신으로 각종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등이 고속도로 및 일부 국도에 구축돼 있다. 이들 고속도로(1개 구간 41km)와 국도(5개 구간 319km)는 지난 2016년 10월에 시험구간으로 지정됐으며, 자율주행자동차만 시험주행 할 수 있다.

기업중에는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에 가장 앞서고 있다. 현대차가 개발한 HDA(Highway Driving Assist) 기술은 고속도로 내에서 차선을 인식해 진행방향에 따라 핸들을 조절해주며, 차체를 차선 중앙에 유지해준다. 이같은 기술은 상용차에 제한적으로 탑재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국내에서 자율상용차 군집주행은 시연되지 못하고 있다. 다만 국토교통부의 국가도로종합계획(2016년~2020년)에 자율주행 도로 인프라 지원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 때문에 전북도는 자율상용차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융복합 기술개발, 자율(군집)주행 시험인증 기반구축 등을 정부에 제안하고 있다. 상용차 자율주행을 시연할 부지는 어느 정도 구축돼 있다.

새만금 방조제 하부의 수변도로 등은 자율주행 실증을 위한 최적의 인프라로 평가받고 있다.

노윤식 자동차융합기술원 본부장은 “자율상용차 개발과 시연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모터와 인버터, 전기센서 등의 ‘요소기술’과 이런 요소기술을 통합할 수 있는 ‘통합제어기술’, 개발한 기술을 응용하는 ‘응용기술’개발이 순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응용기술개발 단계에서는 주로 시연이 이뤄지는 데 쓰레기 청소차라든가 음식물 수거차에 기술을 적용해본뒤 뒤, 군집주행기술을 시연하는 단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