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한국지엠, 23일 노사 합의 못하면 법정관리 신청
한국지엠, 23일 노사 합의 못하면 법정관리 신청
  • 강정원
  • 승인 2018.04.2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 보장 해결 우선
사측, 비용절감 자구안 잠정 합의 주장 맞서
산은, 정상화 되면 2020년 흑자 전환 분석 내놔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결정하는 시점을 23일로 연기하면서 막판 협상 타결의 여지를 남겼다.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신청 데드라인을 지난 20일에서 사흘 후로 미루면서 이날까지 노사 협상이 진전되는 상황에 따라 최종 방침을 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노조 요구안에 지난 2월 폐쇄 결정을 내린 군산공장 노동자의 고용 보장문제도 포함돼 있어 사측이 이를 받아들일지가 관건이다.

22일 전북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초 한국지엠은 법정관리 신청 데드라인을 지난 20일 자정까지로 밝혔었다. 하지만 한국지엠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서울 모처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고, 23일 오후 5시부터 이사회를 개최해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재상정해 논의하기로 했다.

현재 사측은 비용절감 자구안부터 잠정 합의할 것을 주장하고 있고, 노조는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 보장 문제를 먼저 약속한 뒤 요구안을 일괄 타결해야한다고 맞서고 있다.

21·22일 열린 임단협에서는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서는 결국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수순을 밟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산업은행이 한국지엠의 경영실태에 대한 ‘중간 실사보고서’를 마련했고, 정부도 노사의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촉구하고 있어 23일 임단협에서 극적인 타결이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 실사보고서에는 경영정상화 계획이 실행되면 한국지엠은 매년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면서 최근 3년간 3조원의 적자를 냈지만 오는 2020년부터 흑자로 돌아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산은은 이 같은 내용의 중간보고서를 정부 고위 관계자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한국지엠 노사에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한 합의를 재차 촉구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1일 “노사가 합의에 실패하면 한국지엠 본사 근로자 1만4000명과 협력업체 근로자 14만명 등의 일자리가 위협받게 된다”면서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합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