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민주, 기초의원 비례대표 공천법 개정하라"
"민주, 기초의원 비례대표 공천법 개정하라"
  • 박정우
  • 승인 2018.04.2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지역 일부 당원들 주장
남원 80명·순창 9명·임실 6명
상무위원 구성 형평성 어긋나

지역정서를 무시한 더불어민주당의 기초의원 비례대표 공천법안을 개정하라는 목소리가 농촌지역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민주당 임실연락소 일부 당원들에 따르면, 임실지역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에 타 지역 상무위원들이 결정권을 쥐고 있어 문제가 있다는 것.

민주당 임·순·남지구당의 경우 현행 기초의원 비례대표 공천은 1차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통과한 인사에 한해 상무위원 투표로 결정된다.

현재 임·순·남지구당의 상무위원은 남원시가 80명으로 구성됐고 순창군은 9명, 임실군은 6명으로 확정된 상태다.

이럴 경우 상대적으로 숫자가 열세인 순창과 임실지역 비례대표 결정권은 남원시 소속 상무위원들이 쥐고 있어 형평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과거 열린우리당 시절의 경우 임실군은 무·진·장지구당에 소속돼 지역별로 각각 40여명의 상무위원을 배정받았다.

또 박민수 전 의원이 지역구 위원장으로 재직시에는 상무위원에 제한된 비례대표 결정권을 지역별 권리당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세웠었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임·순·남지구당의 경우는 오랫동안 현역이 없는 위원장의 공백상태를 유지, 사실상 조직체계가 무너진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의 경우 임실연락소는 기초와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및 읍·면별 협의회장 등 40여명의 상무위원이 존재했으나, 현재는 6명에 그쳤기 때문이다.

때문에 임실지역 일부 당원들은 공정한 경선과 투명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조직체계를 정비, 공천진행에 잡음이 없어야 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임실 관계자는“지방선거 이전부터 이같은 조직체계를 완전히 갖춰야 했었다”며“이번 비례대표 공천의 진행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