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직장인 18.8% "주요 경쟁사에서 이직 제의"
직장인 18.8% "주요 경쟁사에서 이직 제의"
  • 기고
  • 승인 2018.04.2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은 동종업계의 기업이 가장 많았고, 이직 제의를 한 주체는 헤드헌터가 가장 많았으나 전 직장 동료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잡코리아가 20~30대 남녀 직장인 445명에게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본 적 있는가?’ 질문한 결과, 10명중 7명에 달하는 73.9%가 ‘받았던 적 있다’고 답했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 중에는 ‘주요 경쟁사가 아닌 동종업계 기업’이 복수선택 응답률 60.2%로 가장 많았고, 아예 ‘다른 업계의 기업’도 45.0%로 다음으로 많았다. 또, ‘주요 경쟁사’에서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다는 직장인도 18.8%로 적지 않았다. ‘누구로부터 이직 제의를 받았는가’라는 질문에는 ‘헤드헌터’가 66.9%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전 직장 동료’도 응답률 29.2%로 10명중 3명에 달했다. 이어 △거래처(21.3%)나 △지인(19.5%)에게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직장인이 있었다.

타사 직원에게 스카우트 제안을 할 때 ‘연봉인상’이나 ‘근무환경 개선’을 제안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에서 어떤 조건을 제시했나?’ 조사한 결과, ‘연봉인상(높은연봉)’이 응답률 56.8%로 가장 많았고, 이어 ‘근무환경 개선(53.8%)’을 제안한 경우도 연봉인상 못지않게 많았다.

이외에는 △인센티브(스톡옵션24.9%) △승진(22.2%) 순으로 제안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특히 연봉인상을 제안 받은 경우, 기존 연봉보다 ‘500만~1000만원’ 높은 연봉을 제안 받았다는 직장인이 37.4%로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 전북(제이비잡 앤 컨설팅) 문의 (063) 232-34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