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지엠 노조도 군산공장 외면했다
지엠 노조도 군산공장 외면했다
  • 강정원
  • 승인 2018.04.23 21: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임단협 잠정 합의
희망퇴직·전환배치 시행
무급휴직은 실시 않기로
3자매각 통한 재가동 대안
▲ 23일 문이 굳게 닫혀 있는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박형민 기자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상화가 결국 물거품이 됐다.

한국지엠 노사는 23일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 잠정 합의했다. 하지만 이번 교섭에서도 군산공장 문제는 제외됐다. 이에 군산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안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또, 군산공장의 제3자 매각 필요성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한국지엠 노사는 이날 14차례의 교섭 끝에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노사 양측은 핵심 쟁점이던 군산공장 근로자의 고용 보장 문제에 대해 밤샘 논의 끝에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해 희망퇴직과 전환배치를 시행하고, 무급휴직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희망퇴직 시행 이후 잔류 인원에 대해서는 희망퇴직 종료 시점에 노사가 별도 합의할 계획이다.

또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임금 동결 및 성과급 미지급에 합의했으며, 일부 복리후생 항목에서 비용을 절감하기로 뜻을 모았다.

미래발전 전망 합의안에 따라 부평1공장은 2019년 말부터 트랙스 후속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을 생산하며, 창원공장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생산을 2022년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2022년 이후 단종될 말리부를 대체할 후속모델이 필요한 부평2공장은 노사가 교섭 종료 후 ‘부평2공장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하며 물량 확보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노사 협상 잠정 합의를 통해 노조가 회사 정상화 계획에 동참했다”면서 “이번 합의로 인해 한국지엠은 경쟁력 있는 제조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25일과 26일, 이번 잠정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처럼 노조도 군산공장을 외면한 가운데 전북에서는 제3자 매각을 통한 군산공장 재가동이 군산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정호 도 정무부지사는 “어떤 형태로든, 누가됐든 군산공장이 재가동되는 것이 피폐된 군산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대안”이라면서 “제3의 튼튼한 주인이 나타나서 군산공장을 가동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군산공장이 재가동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정부와 함께 다른 계획을 고민하고 있지만 이 계획에 대해 아직 언급할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ass 2018-04-24 10:23:47
전남홍어국이면 정부가 도와줬다

ㅇㄹㅇㄹ 2018-04-23 23:58:20
현대 자동차 승용부분에서 인수 했으면 한다. 고급차 제네시스 차량을 생산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