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1 20:33 (일)
"군산 GM공장 매각 서둘러 지역경제 피해 줄여야"
"군산 GM공장 매각 서둘러 지역경제 피해 줄여야"
  • 문정곤
  • 승인 2018.04.2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시의회·상의, 입장 발표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민 염원 외면”
“폐쇄결정 철회 한목소리…정부주도 재가동 추진을”
▲ 군산시·시의회·군산상공회의소가 24일 오전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3일 열린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에 따른 입장을 박정희 군산시의회 의장, 문동신 군산시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왼쪽부터)이 공동 발표하고 있다.

군산시가 지난 23일 발표된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은 “군산공장 재가동을 요구하는 200만 전북도민의 염원을 외면한 것”이라며 한국지엠을 비판하는 한편,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GM 군산공장의 조속한 매각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군산시를 비롯한 시의회와 군산상공회의소는 24일 오전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합의안은 한국지엠이 법정관리라는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노조와 정부를 압박하는 고도의 전술로 군산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에 불과하다”며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 철회가 빠진 것에 대한 심정을 밝혔다.

이들은 “군산시를 비롯한 전북도민은 한목소리로 군산공장 폐쇄 결정 철회를 지속해서 주장했으나 한국지엠은 결국 지역민의 간절함을 철저히 외면했다”면서“전북도를 비롯한 지역 사회가 한국지엠에 대해 보여준 정성과 사랑의 결과가 공장 폐쇄라는 것에 대해 지역민들은 배신감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한국지엠을 비판했다.

아울러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함께 함께 지역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GM 군산공장의 조속한 매각 추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합의안은 정부마저 군산을 외면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으며 군산시가 처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법은 오직 군산공장 정상 가동뿐, 그 외 방법은 단순히 임시방편적 수단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은 지역경제 회복에 약간의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며 “정부는 한국지엠에 대한 자금 지원 때 군산공장 매각 의사를 분명히 이끌어 내고 정부 주도하에 군산공장 매각을 조속히 추진,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군산 시민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만큼은 군산시민의 목소리가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도록 반드시 분명한 해답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정희 군산시의회의장은 “GM은 군산의 현실을 외면하고 기업의 잇속만 챙겼다”며 “이번 임·단협 협상에 군산공장 재가동이 우선이었지만 이를 무시하고 결정된 이번 결과에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와 한국지엠 노조는 이번 합의안에 수긍한 이유를 지역민에게 명확히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조속한 시일 내 GM 군산공장의 자산 가치(5000억원 추산)를 낮게 평가해 제3자에 매각하는 길만이 지역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