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16:39 (화)
군산지역 도시개발지구 학교 신설 계획 '터덕'
군산지역 도시개발지구 학교 신설 계획 '터덕'
  • 최명국
  • 승인 2018.04.2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페이퍼코리아 이전 부지 초교 재검토 통보
동산중 신도심 이전안은 승인

교육부가 군산지역 도시개발지구 학교 신설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전북교육청은 최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결과 군산 조촌동 페이퍼코리아 공장 이전 부지 내 연안초등학교(가칭) 설립안에 대해 재검토 통보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교육부는 해당 부지에 들어설 대단위 아파트 입주세대가 기준 요건(4000세대 이상)을 채우지 못하는 점을 들어 학교 설립계획의 종합검토가 필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반면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조건부 승인했던 군산 동산중학교 이전안을 최종 승인했다.

이에 따라 전북교육청은 모두 310억 원을 들여 현재 군산시 원도심(금동)에 위치한 동산중을 신도심(지곡동)으로 이전한다. 새로 건립되는 동산중은 1만5970㎡ 부지에 25개 학급(특수 1학급 포함) 720명 규모로 , 2021년 3월 1일 개교할 예정이다.

동산중이 자리를 옮기면 기존 건물은 군산 근대역사박물관과 연계한 교육박물관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북교육청은 전북혁신도시(전주 관할 구역) 초·중학교 과밀 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초 매입한 전주 만성초등학교 인근 부지에 중학교 신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