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남북 정상회담 만찬메뉴 공개
남북 정상회담 만찬메뉴 공개
  • 이성원
  • 승인 2018.04.2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는 전남 신안의 ‘민어해삼편수’, 경남 봉하마을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서산목장 한우 ‘숯불구이’,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등이 식탁에 오른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의 환영만찬으로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의 뜻을 담아 그 분들의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민어해삼편수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음식이고, 김해 봉하마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며, 서산목장은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간 곳이고, 통영은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이다. 또 하나의 주 메뉴는 ‘평양 옥류관 냉면’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했고, 북측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에따라 북측은 행사 당일 평양 옥류관의 수석요리사를 판문점으로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할 예정이며,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이 만찬장인 평화의집으로 바로 배달돼 평양 옥류관의 맛을 그대로 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