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16:39 (화)
꽃 때문에 '괴로워'
꽃 때문에 '괴로워'
  • 기고
  • 승인 2018.04.2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물이 생동해 가장 꽃향기가 나는 봄!

화사함과 포근함을 되찾은 요즘 밖으로 나가고만 싶다.

그런데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는 5월의 꽃이 반갑지만은 않다.

대개 꽃가루는 수목류 3~5월, 잡초류 8~10월, 잔디류 6~8월에 주로 발생되는데, 기온이 높고 날씨가 맑은 날씨에 잘 퍼지며 호흡기 깊숙이 파고들어 알레르기를 잘 유발한다.

특히 기온 20~30℃ 사이에서 가장 높은 농도를 보이고, 강한 바람보다는 약 초속 2m의 약한 바람이 불 때 공중으로 높이 떠올라 멀리까지 이동한다.

전국에 꽃가루농도위험지수가 ‘보통’에 이어 ‘높음’단계가 나타나는 만큼 주의해야겠다. <맹소영 날씨칼럼스니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