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21:24 (화)
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시도 무산
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시도 무산
  • 최명국
  • 승인 2018.04.2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일부 시민단체서 추진
‘편 가르기’ 등 부담 이유로
전북지역 일부 시민단체가 추진했던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시도가 무산됐다.

단체 내부에서 이견이 나와 자칫 진보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교육감 예비후보들이 ‘편 가르기’라며 비판하면서 상당한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또 김 교육감을 사실상 진보교육감 후보로 낙점한 채 후보 단일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이 같은 결정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촛불정신 완수를 위한 민주진보교육감 추대위원회’는 25일 “불필요한 논란과 시간상 제약 등으로 김승환 현 교육감을 지지하는 단체와 민주진보 인사들이 참여하는 ‘지지연대’를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애초 민주진보교육감 추대위는 시민사회단체와 교육, 노동, 농민단체 등과 함께 민주진보교육감 단일 후보를 추대할 계획이었다. 추대위는 “약 1만 명 이상의 시민사회단체 회원과 지지자 등을 결집해 (가칭) ‘촛불정신 완수를 위한 진보교육감 김승환 후보 지지연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추대위는 “김 교육감이 여러 공과가 있지만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비교육적인 각종 교육정책에 맞서 정의롭게 싸운 점과 누리과정 대선공약 이행을 끝까지 촉구한 공로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진보교육감 추대위를 주도했던 이세우 전북녹색연합 대표는 “밀실, 야합이라거나 특정인을 배제했다는 지적도 있고 자칫 시민사회단체가 분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에 진보교육감 추대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면서 “각 단체가 개별적으로 김 교육감을 지지하는 연대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