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전북도민, 구강건강 '전국 최하위권'…계층간 불평등 커
전북도민, 구강건강 '전국 최하위권'…계층간 불평등 커
  • 백세종
  • 승인 2018.04.26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치과의사회·시민연대 ‘구강건강위기와 대안’ 토론
전북도민의 구강건강상태는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최하위권이며, 도내 사회계층간 구강건강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전라북도치과의사회와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6일 오후 도치과의사회 회의실에서 ‘전라북도 도민의 구강건강위기와 대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발제에 나선 원광대 치과대학 이흥수 교수는 “5세의 1년간 잇몸출혈경험자율과 치통경험률, 20세 이상의 1인당 평균충치경험치아수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각종 구강건강 지표에서 전북도민의 구강건강수준은 전국 최하위권”이라고 밝혔다.

그는 “도내 사회계층간 구강건강격차에 의한 구강건강 불평등이 크다”고 지적했다.

발제 후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김영기 대표와 이강주 전라북도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원장, 원광보건대 장선희 강사의 토론도 이어졌다.

장동호 전북도치과의사회 회장은 “향후 선거공약 등에서 ‘전북도민의 구강건강증진’이라는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