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정부, 한국GM 정상화에 7조 7000억 투입키로
정부, 한국GM 정상화에 7조 7000억 투입키로
  • 연합
  • 승인 2018.04.26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GM이 한국GM 정상화를 위해 총 71억5000만달러(한화 7조7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막판 3대 쟁점이던 한국GM의 ‘10년 이상 유지’와 산업은행의 ‘비토권’도 합의 내용에 포함됐다.

산업은행과 GM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에 26일 조건부 합의했다.

GM의 댄 암만 총괄사장이 이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이 같은 정상화 방안에 합의한 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홍장표 경제수석비서관, 이동걸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현안간담회를 열어 이 내용을 추인했다.

산은과 GM이 조건부 합의한 한국GM에 대한 총 투입 자금은 71억5000만달러다. 이중 GM측이 64억달러를, 산은이 7억5000만달러를 부담하기로 했다. 한화로 환산하면 GM이 6조9000억원을, 산은이 8100억원을 부담하는 것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