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드디어 맞잡은 손…2018 남북정상회담 일정 시작
드디어 맞잡은 손…2018 남북정상회담 일정 시작
  • 이성원
  • 승인 2018.04.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걸어서 군사분계선 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면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북한측 수행원들과 함께 판문각에서 걸어나온 뒤 홀로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 T2와 T3사이의 군사분계선쪽으로 다가왔다. 군사분계선을 넘지 않은 채 남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웃으며 악수를 하고 잠시 이야기를 나눈 뒤 우리측으로 건너와 공동 기념촬영을 했다. 김 위위원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서 북측으로 잠시 건너갈 것을 제안했으며, 문 대통령이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임에 따라 함께 손잡고 북측으로 건너갔다가 넘어오기도 했다.

이어 회의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화동들로부터 환영의 꽃다발을 받은 김정은 위원장은 김여정 부부장에게 꽃다발을 넘겼다. 화동은 민통선 안에 있는 대성동 마을의 대성동 초등학교 5학년 남녀 어린이 2명이다.

이후 양 정상은 국군의장대의 안내를 받으며 자유의집 옆 도로를 통해 사열대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좌측, 김 위원장이 우측에 섰으며, 빨간색 카펫 양측으로 의장대가 도열하고 있었다. 의장대는 청색과 홍색, 노란색의 전통의상을 차려입고 취타를 연주했으며, 양 정상은 웃음과 대화를 교환하며 사열대로 이동했다.

양 정상이 자유의집 앞에 위치한 사열대에 오르면서 공식 환영행사가 시작됐다. 의장대의 환영인사에 문 대통령은 거수경례로 답했으나 김 위원장은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가만히 서 있었다.

의장대의 사열이 끝난 뒤에는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두 정상과 양측 수행원들이 단상 앞에서 공동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40분께 양 정상은 웃음과 담소를 나누며 평화의집으로 이동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방명록 데스크에 앉아서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2018. 4. 27”이라고 썼다.

김위원장이 서명하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옆에서 지켜봤으며, 서명이 끝난 뒤에는 ‘북한산’그림 앞에서 양 정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 그림은 역사상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는 북한 최고 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이후 45분께 환담장으로 이동했으며, 오전 10시 15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에앞서 이날 오전 8시 5분께 청와대를 떠나 광화문을 거쳐 9시1분께 판문점에 도착했다. 청와대와 광화문 주변에는 정상회담을 응원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모였으며, 문 대통령은 잠시 차에서 내려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특히 광화문 주변에는 대구, 광주 등에서 올라온 500여명의 재향군인회 회원들이 손에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며 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