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개성공단 기업들 "재가동에 대비하겠다"
개성공단 기업들 "재가동에 대비하겠다"
  • 연합
  • 승인 2018.04.2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용 비대위 위원장 "정상회담 의제 채택 안 됐지만 낙관하고 싶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7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정상회담 이후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 있는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협력은 의제로 채택이 안 됐지만 낙관하고 싶다”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신 위원장은 “개성공단기업협회 태스크포스는 2016년 개성공단 중단 이후 재가동 시 현실적 문제나 그동안 적절하지 못했던 제도 정비 등을 다룰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 의제에서 개성공단 문제가 빠지긴 했지만 2, 3차 남북정상회담이나 고위급 회담에서는 경협 문제가 다뤄질 것이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 기대가크다”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은 개성공단기업들의 방북신청 의사도 밝혔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은 남북경협과 개성공단 재개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 전에 개성공단기업들이 방북신청을 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기업들은 지난 정부에서 3차례, 현 정부에서 2차례 방북신청을 했지만 모두 성사되지 못했다.

신 위원장을 비롯한 개성공단입주기업 대표 20여 명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송했다.

신 위원장은 “대통령이 우리를 발견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손을  잡아주고 격려를 해줬고 저희도 응원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