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14:20 (월)
남북정상회담 10시 15분에 시작
남북정상회담 10시 15분에 시작
  • 이성원
  • 승인 2018.04.2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비서실장·서훈 국정원장 배석
북측은 김여정 제1부부장·김영철 통전부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당초 예정보다 15분 앞당겨진 10시 15분에 시작됐다. 우리측에서는 임종석 준비위원장(청와대 비서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북측에서는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철 통전부장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잃어버린 11년의 세월(노무현 대통령 당시의 정상회담 이후)을 뛰어넘어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의 신호탄을 손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왔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군사분리선이 사람이 넘기 어려운 곳이 아니고, 너무나 쉬운 곳을 넘기까지 11년이 걸렸다”고 든 뒤 “역사적인 자리에서 기대하시는 분들도 많고 지난 시간처럼 아무리 좋은 합의글이 나와도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면(…) 오히려 기대를 품었던 분들에게 낙심주지 않겠나. 앞으로 마음가짐 잘하고 우리가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수시로 만나서 걸린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을 모아서 의지를 가지고 나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좋게 나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만감이 교차하는 중에 200미터를 걸어왔다”며 “평화 번영 북남관계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서 출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저녁만찬과 관련해서는 “어렵사리 평양에서 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 대통령님께서 편한 마음으로 멀리온…”이라고 하다가 “멀다고 말하면 안되갔구나. 좀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이어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허심탄회하게 진실하게 솔직하게 이런 마음가짐으로 문재인 대통령님과 좋은 이야기를 하고,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는 걸 문재인 대통령 앞에도 말씀드리고, 기자 여러분게도 말씀드린다”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점 넘어오는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됐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용단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하고 싶다. 대화도 통 크게 합의에 이르러서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안겨줬으면 좋겠다. 10년 동안 못다 한 얘기를 충분히 나눌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만남을 축하하듯이 날씨도 화창하다. 한반도 봄이 한창이다. 한반도 봄 온 세계가 주목 받고 있다. 전 세계 눈과 귀가 판문점에 쏠려 있다. 남북 국민, 해외 동포들이 거는 기대도 크다”며 “그만큼 우리 두 사람의 어깨가 무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