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7 21:06 (일)
각본에 없던 드라마,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방북'
각본에 없던 드라마,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방북'
  • 이성원
  • 승인 2018.04.2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나" - 김 위원장 "지금 넘어가 볼까요?"
판문점공동취재단
판문점공동취재단

△문,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을까요" 언급에 김, "지금 넘어가 볼까요"

역사적인 남북정상이 만난 27일 오전 9시30분께 문재인 대통령이 MDL(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은 각본에 없던 드라마였다.

그 시작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맞아 악수를 나누며 “(김 위원장이)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말한 데서 비롯됐다.

이에 김 위원장은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며 문 대통령의 손을 잡아 끌었고, 문 대통령은 김위원장과 함께 예정에 없이 MDL을 넘어 북측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다.


△사열후 단체사진 촬영은 김 위원장이 아닌 문 대통령이 제안

의장대 사열이 끝난 뒤 양 정상과 수행원들이 함께 사진을 찍게 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열이 끝나고 문 대통령이 북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김 위원장이 “사열이 끝나고 바로 돌아가야 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그럼 가시기 전에 남북 공식수행원 모두 기념으로 함께 사진을 찍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