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남북 정상, 한반도 비핵화에 합의한 듯
남북 정상, 한반도 비핵화에 합의한 듯
  • 이성원
  • 승인 2018.04.2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예정 오후 회담 없이 공동선언문 작성위원 실무 조정회의 돌입
판문점공동취재단
판문점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전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 등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오후 2시 30분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오전 10시 15분부터 11시 55분까지 100분간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 등에 대해 시종 진지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며 “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회의는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실무회의는 문구를 조정하고 작성하는 것으로 실무회의가 끝나면, 두 정상이 이에 서명하고 공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당초 예정됐던 오후 회담이 사실상 불필요하게 됐다는 의미로, 두 정상이 오전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등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또 비핵화 등에 대한 합의수준도 우리측은 물론 미국이 수용할 정도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해서는 미국측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청와대가 그동안 되풀이 밝혀왔기 때문이다.

한편, 윤 수석은 “김정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오후 6시 15분께 판문점에 도착해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화의집에서 잠시 환담한 뒤 환영만찬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