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20:08 (수)
문재인 대통령 "완전한 비핵화 위해 남북 긴밀히 협력할 것"
문재인 대통령 "완전한 비핵화 위해 남북 긴밀히 협력할 것"
  • 이성원
  • 승인 2018.04.2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위원장 "북남은 갈라져 있을 수 없는 혈육·동족"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입장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측이 먼저 취한 핵 동결 조치는 대단히 중대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게 우리의 공동 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남과 북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담하게 오늘의 상황을 만들어 내고 통 큰 합의에 동의한 김 위원장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우리는 주도적으로 우리 민족의 운명을 결정해 나가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두 손을 맞잡기까지 오랜 시간 한마음으로 기다려왔다”며 “마주서고 보니 북과 남은 갈라져 있을 수 없는 한 혈육, 동족이라는 걸 가슴 뭉클하게 절감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토록 지척에 살고 있는 우리는 대결해 싸워야 할 이민족이 아니다. 단란하게 살아야 할 한민족”이라며 “우리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나갈 결심을 안고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