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김 위원장 "평양, 서울과 같은 표준시 쓰겠다"
김 위원장 "평양, 서울과 같은 표준시 쓰겠다"
  • 이성원
  • 승인 2018.04.29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울 표준시보다 30분 늦는 평양 표준시를 서울 표준시에 맞추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브리핑에서 “지난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 간 환담에서 김 위원장이 ‘평화의집 대기실에 시계가 2개 걸려 있었다. 하나는 서울 시간, 다른 하나는 평양 시간을 가리키고 있었는데, 이를 보니 매우 가슴이 아팠다’며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왜 자꾸 갈라져 가는 걸 만드는지 모르겠다. 합치려고 해야 한다. 남과 북은 같은 땅이고, 이곳에 오기까지 불과 몇 m 걸어왔을 뿐인데 시간이 왜 이렇게 다른가’라며 ‘이번 계기에 시간을 통일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표준시를 쓰던 것을 우리 측이 바꾼 것이니, 우리가 원래대로 돌아가겠다. 이를 대외적으로 발표해도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