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6 10:25 (토)
엄마 오는 소리
엄마 오는 소리
  • 기고
  • 승인 2018.05.01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주희 완주 소양서초 4학년
딸랑딸랑~

엄마가 차 키에 달아 놓은

방울소리 딸랑딸랑

엄마가 올 때면

울리는 소리

딸랑딸랑~

방울소리가 울리면

엄마가 온다.

△엄마가 언제 올지 귀를 쫑긋 세우고 기다리다 방울 소리에 얼굴이 환해지는 김주희 어린이의 모습을 그려봅니다. 매일 보는 엄마, 일주일에 한 번 보는 엄마, 한 달에 한 번 보는 엄마, 일 년에 몇 번 보는 엄마, 어쩌면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엄마도 있겠네요. 엄마 오는 소리에 다시 귀를 기울여봅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박예분(아동문학가·전북동시읽는모임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