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1 00:03 (화)
순창 경천교 밝힌 야간조명, 산책로 운치 더한다
순창 경천교 밝힌 야간조명, 산책로 운치 더한다
  • 임남근
  • 승인 2018.05.01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아치형 조명 시설 가동
군민·관광객 호 평 이어져
야간경관 대표 랜드마크로
▲ 순창 경천교 아치조형물 야간조명 모습.

순창의 밤이 형형색색 아름다운 빛으로 물들면서 군민들과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군은 최근 경천교 아치조형물 조명과 벚꽃 산책로 주면 야간경관시설 조명을 본격 가동했다.

이 사업은 순창의 관문 역할을 하는 경천교와 군민들의 대표적 산책로인 경천변 주변에 다양한 빛을 발하는 조명을 설치해 순창의 대표적 랜드마크로 만드는 사업이다.

군민들이 밤에도 아름다운 조명과 자연이 만들어낸 환상적 경관을 보면서 산책하고 관광객들이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야간 관광자원을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아름답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걸로 기대가 크다.

군은 올해 초부터 사업을 본격 착공했으며 우선 지난 4월 5일 진행된 옥천골 벚꽃축제에 맞춰 약 1.2km 벚꽃산책로 주변 야간 경관시설을 일부 가동했다.

축제기간 중에 궂은 날씨가 이어졌지만 야간 조명의 화려한 빛과 벚꽃의 조화는 환상적 그림을 만들며 합격점을 받았다.

최근에는 순창의 관문으로 상징적 의미가 큰 경천교 아치형 조명시설도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경천교는 길이 80m의 교량으로 경천변과 조화를 이루도록 유기적 선형과 기능성과 심미성을 갖춘 5.5m 높이 아치형 조명 조형물이 다양한 빛의 스펙트럼을 통해 실시간 변하면서 순창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고 있다.

경천변 조명시설이 본격 가동 되면서 순창의 야간 경관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는 군민들의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순창읍에 사는 이모(42)씨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둘인데 경천변에 야간 조명이 설치되면서 아이들이 부쩍 산책하기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 면서 “얼마전 서울에 사는 친구가 들어 경천변에서 차를 마시는데 순창 경관이 몰라보게 예뻐졌다는 말을 들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한편 군은 경천교 바닥 부분 공사를 마무리 하고 5월 중순경 사업을 공식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