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전주국제영화제 야외 돔] "온 가족 손잡고 오세요" 오늘 '강철비' 상영…작년보다 시설 쾌적
[전주국제영화제 야외 돔] "온 가족 손잡고 오세요" 오늘 '강철비' 상영…작년보다 시설 쾌적
  • 문민주
  • 승인 2018.05.0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강철비’

실내 영화관보다는 야외에서 자유롭게 영화를 보고 싶을 때, 대형 영화관용 스크린으로 두 배 더 크게 감상하고 싶을 때, 영화와 함께 공연도 즐기고 싶을 땐 ‘전주 돔’을 찾아가면 된다. 올해는 환기 시설, 냉난방 시설, 사운드 시스템을 개선했다. 영화 라인업은 묻지도 따질 필요도 없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영화들로 채웠다.

북한 특수공작원 엄철우로 출연한 배우 정우성과 남한 외교안보수석으로 분한 곽도원의 열연이 돋보이는 <강철비>가 4일 첫 시작을 끊는다. 5~7일은 상영작을 두 편으로 늘렸다. 실사와 애니메이션의 합성을 통해 장난꾸러기 토끼의 다채로운 면모를 드러내는 <피터 래빗>, 무성 코미디와 SF 장르의 상상력이 결합된 <월-E>, 78세 노인의 모험을 디지털 3D 애니메이션을 통해 보여주는 은 어린이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두 명의 남자친구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요시카의 사랑과 자아를 다룬 <제멋대로 떨고 있어>, 대만에서 넘어온 세 번째 ‘소녀 시리즈’로 학창시절의 풋풋한 첫사랑을 담은 <안녕, 나의 소녀>는 연인들이 함께 보면 좋을 영화다.

또 <인사이드 아웃>, <클레오와 폴>, <세라비, 이것이 인생!>은 ‘전주 돔 뮤직 페스타’와 연계해 영화 관람 후 공연까지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