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편의점 종업원 폭행 업주 집유 2년
편의점 종업원 폭행 업주 집유 2년
  • 백세종
  • 승인 2018.05.0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법 형사5단독 고승환 부장판사는 자신이 때린 종업원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또다시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편의점 점주 A씨(55)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3일 밝혔다.

고 부장판사는 “동종 범죄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인이 사기죄로 집행유예 기간 중에 범행을 저지른 점을 고려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지만,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3일 오후 11시 20분께 자신이 운영하는 전주시 우아동 한 편의점에서 종업원 B군(19)을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