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전주시, 대한방직부지 개발사업 본격 검토
전주시, 대한방직부지 개발사업 본격 검토
  • 백세종
  • 승인 2018.05.07 20: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주)자광의 대한방지 부지 개발사업에 대한 본격 검토에 들어갔다.

전주시 김종엽 생태도시계획과장은 지난 4일 기자브리핑을 갖고 “지난 2일 자광이 제출한 ‘전주 143 익스트림 타워 복합단지 사업계획서(안)의 수용여부를 본격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조만간 시민단체, 도시계획위원, 전북도와 전주시, 도의원과 시의원, 언론, 시민 등이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를 열고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의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또한 시민들을 상대로 공청회, 설문조사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방직 부지는 1994년 제정된 도시기본계획에는 주거용지였지만 도시관리계획에 따라 일반공업지역으로 변경됐으며, 자광의 개발계획은 일반공업지역을 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해 복합개발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5-08 15:57:30
추진합시다. 받아낼건 받아내고. 게으른 공무원이 되지말고 위기를 기회로 이끌어 내는 추진력을 가져야 합니다

답없는 전라도 2018-05-08 01:18:59
무능한 정치인과 뭐만 할려하면 반대하는 소상공인과 환경단체 때문에 택도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