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총장 선거 투표권 달라" 전북대 이어 원광대 학생들도 요구
"총장 선거 투표권 달라" 전북대 이어 원광대 학생들도 요구
  • 남승현
  • 승인 2018.05.07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9.5% 비율 참여
▲ 지난 3일 원광대 학생들이 총장 선거 참여 보장을 요구하며 교내 행진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원광대 총학생회

전북대에 이어 원광대에서도 차기 총장 후보자 선출을 앞두고 학생들의 투표권 요구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원광대 학생 200여 명은 지난 3일 낮 1시 학생회관 앞에서 “학생이 대학의 주인이다” “학생도 총장 뽑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학생들의 총장 선거 참여 보장을 요구했다.

교내 행진에 나선 이들은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정작 총장 선출에는 학생들의 참여가 없다”며 “대학 구성원인 학생이 총장을 직접 선출하는 것은 대학 민주화를 위한 필수 전제”라고 주장했다.

이날 유희승 총학생회장(행정학과 13학번)은 김도종 원광대 총장과 이사회 상임이사를 만나 ‘총장 직선제에 학생 참여가 필요하다’는 재학생 7300여 명의 지지 서명을 전달했다.

앞서 지난 3월 총학은 전체학생대표자회의를 열고, ‘총장직선제 수용 촉구 결의안’을 논의했으며 전체 대의원 391명 가운데 찬성 368표(94%), 반대 23표(6.3%), 무효 6표(1.6%) 등으로 가결됐다.

해당 결의안은 학교법인 원광학원의 학생·직원·교원 등 대학 구성원의 직접선거를 통한 총장 선출 보장 등 4가지 요구가 담겼다.

이번 총학생회의 집단 시위는 교수회가 학생 투표 반영 비율을 잠정 6%로 잡으면서 촉발됐다.

지난달 18일 원광대 교수협의회가 제작한 ‘원광대학교 2018총장후보선출(안)공청회 자료’에 따르면 총장후보자의 직선제를 규정하고, 선거권자에 학생을 포함했다.

투표 반영 비율을 보면 전임교원은 81%. 직원 10%, 학부생 6%, 대학원생 1.5%, 동문회 1%, 조교 및 대학발령 연구원 0.5% 등이었다.

유희승 총학생회장은 “학내 구성원인 학생의 투표 반영 비율 최소 10%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원광대 교수협의회 관계자는 “오는 16일 정기총회를 열어 총장 선거 방식에 직선제 적용 여부가 결정된다”면서 “이를 앞두고 공청회를 거쳐 총장 후보 추천 규정(안)을 다듬고 있는 과정이다. 학생 투표 반영 비율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원광대는 교수협의회가 주축이 돼 총장 후보 추천 ‘룰’을 정하지만, 최종 결정은 이사회가 한다.

사립학교법에 따라 사립대 총장 선출은 재단 이사회에서 결정하기 때문이다. 학생 투표 반영 비율에 대한 부분도 마찬가지로 이사회에서 확정한다.

원광대 본부 측 관계자는 “교수협의회에서 규정안을 정하면, 이사회가 열리고 해당 안건이 논의된다”며 “교수들의 의견이 이사회가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라고 밝혔다.

도내에서 첫 총장직선제 논란의 불을 지핀 전북대는 학생 참여를 놓고, 교수회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박진 전북대 총학생회장은 “교수회가 교수 1000명에게 총장 후보자 선출에 학생 참여 부분의 질문을 메일로 보냈고, 8일부터 14일까지 서면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반대가 많으면 행동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서울대 총장 선출 과정에 사상 처음으로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전 총장 선출 때는 총장 후보를 평가하는 정책평가단이 교수와 교직원만으로 구성됐지만, 이번에는 부설학교 교원, 학생들도 포함됐다. 학생들의 투표 반영 비율은 전체의 9.5%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