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주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 청약 경쟁 평균 63대 1 최고 230.75대 1 기록
전주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 청약 경쟁 평균 63대 1 최고 230.75대 1 기록
  • 강현규
  • 승인 2018.05.08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산업개발과 대림산업이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에 공급하는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의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총 1390세대 중 조합원 배정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일반 공급 647세대 모집에 총 4만1024명이 몰리며 평균 63.4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1순위서 청약접수가 모두 종료됐다.

전용면적 101㎡A형의 경우 8세대 모집에 1846명이 신청, 230.7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린 주택형은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B형으로 200세대 모집에 1만1923명이 청약했다.

또한 같은 국민주택형인 전용면적 84㎡A형도 122세대 모집에 9994명이 몰려 두번째로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

서신아이파크 e편한세상이 지방이라는 약점에도 불구하고 높은 청약경쟁률을 나타낸 것은 전주 서신동에 14년 만에 공급되는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로 향후 브랜드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가 높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전주 도심지에 조성돼 교육 및 생활 인프라가 우수한 점도 수요자들의 관심을 끈 요인으로 분석된다.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68번지 일대 바구멀 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들어서는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은 전주 도심지에 입지한 단지로 지하 2층~지상 20층 21개동, 전용면적 34~116㎡ 총 1390세대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