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모자법칙
모자법칙
  • 기고
  • 승인 2018.05.0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볕이 강해지면서 본격적인 자외선과 오존에 주의해야 할 계절이 돌아왔다.

흔히 한여름 땡볕이 쬐는 7~8월에 자외선 걱정을 가장 많이 한다.

하지만 7~8월은 기온은 가장 높지만, 대기 중의 습기가 많아서 자외선 양은 오히려 적다.

오히려 요즘같은 5~6월에 자외선 양은 가장 많다.

자외선 노출은 피부노화뿐만 아니라, 피부암까지 유발하기 때문에 차단이 아주 중요하다.

볕이 강한 날 야구 모자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반적으로 우리가 많이 쓰는 야구모자는 자외선 차단 효과는 매우 낮다.

챙이 넓은 모자, 적어도 챙의 넓이가 10㎝정도가 되는 넓은 모자를 써야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고 한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