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건강 100세 시대] 월경으로 알아보는 여성 건강 - '한 달에 한 번' 양과 주기 꼭 살펴보세요
[건강 100세 시대] 월경으로 알아보는 여성 건강 - '한 달에 한 번' 양과 주기 꼭 살펴보세요
  • 기고
  • 승인 2018.05.1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45일 마다 2~7일간 해야 의학적으로 정상
양에 따라 자궁 질환이나 갱년기·폐경 등 의심
초경 이후 ‘일차성 월경통’엔 진통제 일부 효과
▲ 최영득 원장
건강한 가임기의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 달에 한 번씩 월경을 한다. 하지만 너무 익숙하기 때문에 이상이 있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지나치게 되는 것이 월경이상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최영득 건강증진의원장의 도움말로 월경에 대해 알아본다.

△규칙적인 월경은 건강하다는 증거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건강한 여성은 모두 월경을 시작한다. 월경은 단순히 한 달에 한 번씩 경험하는 생리현상이 아닌 여성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신체 변화 중에 하나이다.

월경을 하기 위해서 여성의 신체는 28일 동안 끊임없이 변화가 일어난다. 여성 호르몬이 변하면서 발생하는 반응이지만 이를 관장하는 뇌, 뇌하수체와 난소, 자궁을 포함하는 모든 여성 생식기가 건강해야 정상적으로 월경을 할 수 있는 것이다. 한 달에 한 번씩 경험한다고 해서 무심코 지나칠 수 있지만, 월경을 규칙적으로 경험한다는 것은 매우 건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상 월경이란 무엇일까

여성들 중 일부는 어떤 월경이 정상인지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28일 주기로 7일간 생리하는 것을 정상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의학적으로 정상 월경이라 함은 주기는 21일에서 45일 사이이고, 기간은 2일에서 7일 사이인 경우를 말한다. 월경량은 보통 30㎖를 정상으로 보는데, 이는 야쿠르트 한 병 정도에 해당한다. 그러나 월경량이 정상인지 알기 위해서 이를 측정하기는 매우 어렵다. 다만 생리대 사용 여부로 월경량을 알 수 있는데, 정상적인 경우 3시간 이상의 간격으로 생리대를 교환하고, 한 주기에 평균 21개를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개수를 기억하기 어렵다면 월경 기간 중 생리대 한 팩 이내로 사용한다면 정상적인 양으로 보면 된다. 그리고 대부분은 수면 중에 생리대가 젖어서 교환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월경량이 많은 경우

월경량이 많은지는 정상 월경의 범주에 벗어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7일 이상의 생리를 하는 경우, 생리대를 한 두 시간 간격으로 흠뻑 적셔서 교환을 하는 경우, 밤에 수면 중 생리대가 젖어서 교환을 하는 경우, 월경 중에 핏덩이가 관찰되는 경우, 그리고 다른 원인 없이 빈혈이 발생하는 경우에 월경량이 많다고 할 수 있다.

월경량이 많다면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자궁내막 용종, 자궁내막증식증 등이 있다. 이 중 자궁근종이나 자궁내막 용종은 대부분이 수술적 치료를 요구하는데, 최근에는 복강경이나 로봇수술 또는 자궁경 등을 이용하는 미세침습수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자궁선근증의 경우 수술적 치료 전에 약물 치료나 호르몬 치료를 먼저 시도해 볼 수 있다. 약물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 이전에는 전자궁적출술을 시행하였지만 최근에는 자궁선근종제거술을 통해 자궁보존을 시도할 수도 있다. 자궁내막증식증의 경우 이상세포 여부에 따라서 치료가 달라질 수 있다. 이상세포가 있는 경우 자궁내막암을 발전할 수 있는 확률이 29%정도까지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전자궁적출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고, 자궁 보존을 원할 경우 호르몬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월경량이 적은 경우

월경량이 적은 경우는 대개 2일 미만의 기간이나 생리 기간 내내 양이 거의 없을 때이다. 주기가 일정한 경우는 ‘과소월경’, 주기가 불규칙할 경우에는 ‘희발월경’이라고 한다. 월경량이 적어지는 경우 연령대에 따라서 생각할 수 있는 질환이 달라진다.

40대 이전의 여성인 경우 산부인과 질환으로 다낭성난소증후군을 우선 생각할 수 있는데 당뇨, 갑상선 질환, 지나친 다이어트·섭식장애 등 내과적 질환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는 경우도 있다.

40대 이후라면 제일 먼저 갱년기와 폐경을 생각할 수 있다. 우리나라 여성의 평균 폐경 나이는 49세이고, 폐경으로 접어드는 단계인 갱년기는 이보다 1~2년 전에 시작된다. 임상적으로 월경을 규칙적으로 한 여성이라면 1년 동안 생리를 하지 않았을 때 폐경이 되었다고 진단한다. 그러나 40세 이전에 폐경이 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이를 ‘조기폐경’이라고 한다. 갱년기 증상이 심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정도라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호르몬 치료를 시작해보는 것이 좋다. 조기 폐경의 경우 최소 평균 폐경 나이 때까지 호르몬 치료를 받을 것을 권유하고 있다.

△월경통이 심한 경우

월경통은 생리 주기에 관련되어 규칙적으로 발생하는 통증을 말한다. 월경통은 크게 일차성 월경통과 이차성 월경통으로 나눌 수 있다.

일차성 월경통은 대개 초경 이후부터 발생하여 통증의 강도가 거의 일정하고, 진통제에 효과가 있다. 이차성 월경통은 원인이 되는 기질적 질환이 있는 경우인데, 자궁내막증이나 자궁선근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통증의 강도는 점점 심해지고 진통제에 효과가 없는 경우가 많다. 자궁내막증과 자궁선근증은 월경통, 성교통, 난임 등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만성 골반통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자궁내막증은 복강경을 이용한 병변 제거가 필요하고, 자궁선근증은 연령에 따라 다르지만 호르몬 치료나 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