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장애인 목검으로 때려…결국 사망
장애인 목검으로 때려…결국 사망
  • 천경석
  • 승인 2018.05.1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경찰, "경적소리 시끄럽다" 항의하자 폭행한 40대 구속

자동차 경적 소리에 항의하던 지체장애인을 목검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가 구속됐다.

김제경찰서는 10일 특수상해치사 혐의로 장모 씨(47)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 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0시 45분께 김제시내 한 편의점 앞에서 권모 씨(42)를 목검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지인 2명과 편의점 앞에서 캔맥주를 마시던 권 씨는 도로에 정차한 장 씨가 경적을 울리자 “시끄럽다”고 항의했다.

이에 반발한 장 씨가 차에서 내려 언쟁이 오갔고, 장 씨가 차량 트렁크에서 목검을 꺼내 권 씨를 폭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지구대로 임의동행해 조사했고, 통증을 호소하는 권 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권 씨는 간단한 치료를 받고 집으로 돌아갔지만 오후 8시 14분께 자신이 다니던 회사 기숙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일 숨진 권 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사인을 ‘외부충격에 의한 뇌출혈’로 판단했다. 부검이 끝난 뒤 장례를 치른 유족 측은 “영안실에서 봤을 때 가슴에도 멍이 들어있었다. 어떻게 사람을 이렇게 때릴 수 있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경찰 관계자는 “장 씨가 휘두른 둔기를 결정적 사인으로 보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