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54명 추가 인정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54명 추가 인정
  • 연합
  • 승인 2018.05.1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의결, 총 522명으로 늘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54명 추가로 인정돼 총 522명으로 늘어났다.

환경부는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제8차 가습기 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를 열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천식 질환 조사·판정 결과 등 2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위원회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청자 854명(재심사 101명 포함)에 대한 폐 질환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15명을 피인정인으로 의결했다.

아울러 천식 피해 신청자 1천140명(재심사 20명 포함)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41명의 피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 41명 가운데 2명은 폐 질환 피인정인과 중복돼 이날 추가로 인정된 피해자는 총 54명(15명+41명-2명)이다.

이번 의결로 폐 질환 조사·판정이 완료된 신청자는 3천995명에서 4천748명(3천995명+854명-101명)으로 늘어났으며, 피인정인은 416명에서 431명으로 증가했다.

태아(24명) 및 천식 질환(71명) 피인정인을 포함하면 가습기 살균제 건강 피해 피인정인은 총 522명(질환별 중복 인정자 제외)으로, 이들은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한편, 위원회는 3월 16일 열린 제7차 회의에서 결정을 보류했던 가습기 살균제 천식 피해등급안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