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무면허 운전 10대 교통사고 조수석 친구와 함께 숨져
무면허 운전 10대 교통사고 조수석 친구와 함께 숨져
  • 남승현
  • 승인 2018.05.1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에 사는 고등학생 2명이 ‘무면허 빗길 운전’으로 사고를 내 끝내 두 사람 모두 숨졌다.

김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정오께 김제 시내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A군(17)은 친구 B군(17)과 함께 할머니 소유의 그랜져 승용차를 끌고 나왔다. 운전대를 잡은 A군은 친구 B군을 조수석에 태웠다. 그러나 A군은 운전면허가 없었다.

이들은 김제시 황산동의 한 왕복 4차선 도로에서 사고를 냈다. 빗길에 미끄러져 중앙선을 넘어간 A군의 차량은 마주 오던 트럭을 들이받고 또 다른 1톤 트럭과 충돌했다.

A군은 우석병원, B군은 중앙병원에 각각 이송됐지만, 두 사람 모두 끝내 숨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