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가계대출 다시 '꿈틀'
가계대출 다시 '꿈틀'
  • 연합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대출 등 증가 역대 최대

잠시 주춤했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주택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로 풍선효과가 의심되는 모습이다.

1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신전문업체,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7조3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달 증가액인 5조원보다 2조3000억원 늘어난 수치로 지난해 4월과는 같은 수준이다.

1~4월 누적 기준으로 보면 20조6000억원으로 2016년의 26조8000억원, 2017년의 22조5000억원보다 작다.

큰 그림으로 보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2016년이나 2017년만큼 심각하지는 않지만미시적으로 점차 상승곡선을 그리는 모습이다.

세부 내용을 보면 4월 주택대출 증가액은 2조4000억원인 데 비해 신용대출 등이 포함된 기타대출 증가액이 4조9000억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주택대출 증가액이 4조7000억원, 기타대출이 2조6000억원이었음을 고려하면 주택대출 증가액이 절반 수준으로 줄었지만 기타대출이 2배 가까이로 늘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