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알바생 78.7% "거짓말 한 경험 있다"
알바생 78.7% "거짓말 한 경험 있다"
  • 기고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생 10명 중 8명은 아르바이트 도중 거짓말을 한 경험이 있지만, 실제로 거짓말을 한 뒤 이를 들킨 경험은 10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알바몬이 알바생 15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르바이트 중 알바생의 78.7%가 거짓말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알바생이 알바 중하게 되는 ‘흔한 거짓말’ 1위는(복수응답) ‘갑자기 사정이 생겨서 그만 둘게요’가 응답률 35.7%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오래 일할게요(35.4%) ‘, ‘힘들지 않아요, 괜찮아요(33.4%)’, ‘몸이 안 좋아서 오늘만 쉴게요(22.2%)’, ‘그만두더라도 꼭 한번 놀러 올게요(15.0%)’가 5위권 안에 올랐다.

이 외에도 ‘집에 일이 있어서 일찍 들어가야 해요(10.6%)’, ‘차가 막혀서 늦었어요(10.0%)’, ‘잘못했습니다. 죄송해요(9.1%)’, ‘사장님 최고예요(4.9%)’ 등도 알바 중하게 되는 흔한 거짓말로 꼽혔다.

이처럼 알바생의 대부분이 근무 중 거짓말을 하게 되지만 실제 거짓말을 했다가 들켰다고 답한 응답자는 거짓말을 경험한 알바생의 13.6%에 불과했다.

반면 근무 중 저지른 거짓말이 들키지 않았던 나머지 알바생들은 그 비결로 ‘평소에 성실한 태도를 통해 신뢰감을 심어준다(56.8%)’를 꼽았다.

그 외 ‘항상 웃는 얼굴로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준다(15.1%)’, ‘평소에 거짓말을 잘 하지 않는다(12.0 %)’, ‘사장님이 의심하지 않도록 거짓말하기 며칠 전후로 계속 연기한다(5.9%)’ 등이 꼽혔다.

한편 알바생들은 절대로 사장님한테 들키고 싶지 않은 거짓말로 지각이나 결근, 조퇴를 위해 했던 거짓말(43.9%)을 1위로 꼽았다.

2위는 ‘오래 일할게요(38.0%)’, 3위는 ‘내 잘못이 아닌 척 했던 업무 중의 내 실수(19.0%)’가 올랐다.

이 외에 ‘사장님이 최고예요(18.6 %)’, ’알바에 뽑히고 싶어서 속였던 내 경력(14.6 %) ‘, ‘예전 알바를 그만 둔 이유에 대한 거짓말(12.7%)’, ‘나의 사생활에 대한 거짓말(4.9%), ‘알바 급여 가불을 위한 거짓말(3.1%)’ 등도 사장님은 몰랐으면 하는, 들키고 싶지 않은 거짓말로 꼽혔다. /잡코리아 전북(제이비잡 앤 컨설팅) 문의 (063) 232-34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