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미투로 드러난 도내 성폭력 가해자 엄중 수사·처벌하라"
"미투로 드러난 도내 성폭력 가해자 엄중 수사·처벌하라"
  • 백세종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민사회여성단체 촉구
언론 노출 가해 3명·피해 10명
▲ 14일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전북지역 37개 시민단체가 모여 미투 가해자들에 대한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지역 미투 관련 단체가 검찰에 송치된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지역 37개 시민·사회·여성단체로 구성된 ‘#미투운동과 함께 하는 전북시민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미투운동을 통해 드러난 전북지역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강력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현재 불구속 입건돼 4월 말 일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전주 모 사립대 교수와 극단 전 대표들은 미투 이후 주변사람들을 이용해 협박성 회유를 하거나 경찰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철저하게 본인의 가해사실을 부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지난 2월부터 전북지역 문화예술과 교육계의 미투로 언론에 노출된 가해자는 3명이고 피해자는 10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검찰의 낮은 성 평등 감수성은 지난 해 전북도청 전 인권팀장 성폭력사건을 통해 이미 수차례 지적됐다”며 “이번 사건들은 성폭력 피해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인권을 실현하고자 하는 검찰의 의지를 보여주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